서바이벌 3쿠션 - 기록별 순위

랭킹 포인트 순위
No. 이름 랭킹포인트
1 김준태 2,280 (0 /1.733 )
2 안지훈 1,800 (0 /1.578 )
3 김동훈 1,393 (0 /1.183 )
4 박수영 1,362 (0 /1.265 )
5 허정한 1,102 (0 /1.604 )
6 윤성하 942 (0 /1.082 )
7 이범열 862 (0 /1.217 )
8 김행직 782 (0 /1.677 )
9 정해창 730 (0 /1.265 )
10 김휘동 713 (0 /1.360 )
11 김현석 680 (0 /1.348 )
12 조치연 603 (0 /1.267 )
13 김광현 594 (0 /1.243 )
14 유윤현 545 (0 /1.126 )
15 최호일 533 (0 /1.219 )
16 정승일 513 (0 /1.164 )
17 박현규 495 (0 /1.366 )
18 전인혁 493 (0 /1.148 )
19 김동룡 484 (0 /1.489 )
19 강자인 484 (0 /1.067 )
21 차명종 473 (0 /1.481 )
22 황봉주 462 (0 /1.258 )
23 하민욱 455 (0 /1.246 )
24 이정희 453 (0 /1.312 )
25 김정섭 435 (0 /1.261 )
25 이충복 435 (0 /1.189 )
27 최완영 413 (0 /1.290 )
27 최성원 413 (0 /1.226 )
29 서창훈 404 (0 /0.967 )
30 김상춘 315 (0 /1.014 )
31 전기원 284 (0 /0.831 )
31 김갑세 284 (0 /0.645 )

"지나가는 아무라도 붙잡고 말하고 싶다. 이겼다고” 매탄고 3인방 김준태, 첫 그랑프리-코리아당구그랑프리 서바이벌 3쿠션

일산 MBC 드림센터에서 열린 코리아 당구 그랑프리 서바이벌 3쿠션 1차 대회에서 김준태가 우승을 차지했다.

지난 마이빌리어즈배 우승 이후 전국 규모 대회 2회 연속 우승이다. 김준태는 이번 대회 상위 8명에게 주어지는 본선 시드를 받아 32강부터 경기를 가졌다. 32강에서는 황봉주와 공동 1위로 마쳤으나 승부치기에서 패해 최종 2위로 16강에 올랐으나 16강에서는 맹활약을 펼치며 1위로 준결승에 올랐다. 또한 준결승에서는 박현규와의 2위 싸움에서 1득점 차로 승리하며 조 2위를 차지해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에서 김준태는 베테랑 윤성하, 김휘동을 비롯해 이번 대회 다크호스를 불렸던 유윤현과 경기를 가졌다.

김준태는 61점을 기록한 윤성하의 뒤를 이어 41점으로 전반을 2위로 마쳤다. 후반 들어 김준태가 살아나기 시작했다. 첫 이닝부터 4득점을 올리며 유성하와 점수 차를 1득점 차로 줄인 김준태는 2이닝 또다시 4득점을 올리며 단숨에 윤성하를 2위로 끌어내리고 1위에 올라섰다. 3, 4이닝 연속 공타를 기록하며 3이닝 7득점, 4이닝 3득점을 올린 김휘동과 동점을 이루긴 했으나 김준태가 다시 5이닝부터 2-2-3점을 집중시켜 1위에 올라섰고 1위를 끝까지 지키며 우승을 차지했다.

랭킹 - Ranking

No. 이름 에버리지(HR) 포인트
1 김준태 1.444 (5) 1,000
2 윤성하 1.111 (5) 600
3 김휘동 1.493 (8) 380
4 유윤현 1.288 (9) 270
5 안지훈 1.574 (6) 220
6 박현규 1.608 (7) 220
7 허정한 1.431 (8) 180
8 최호일 1.373 (7) 180
9 전인혁 1.171 (6) 160
10 정해창 1.229 (6) 160
11 황봉주 1.355 (5) 160
12 김정섭 1.273 (9) 160
13 차명종 1.281 (10) 120
14 최완영 1.086 (11) 120
15 최성원 0.909 (8) 120
16 김현석 1.324 (8) 120
17 하민욱 1.167 (4) 102
18 김광현 0.944 (5) 102
19 이범열 1.176 (4) 102
20 김동룡 1.176 (8) 102
21 김행직 1.412 (6) 102
22 이충복 1.111 (3) 102
23 정승일 1.063 (8) 102
24 강자인 1.056 (5) 102
25 김상춘 0.941 (4) 71
26 전기원 0.833 (5) 71
27 이정희 0.889 (4) 71
28 김갑세 0.824 (4) 71
29 조치연 0.813 (4) 71
30 서창훈 0.556 (4) 71
31 박수영 0.273 (1) 71
32 김동훈 0.571 (4) 71